메디톡스는 인간의 시간을 연구하는 기업입니다.

뉴스룸

메디톡스,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국내 뇌성마비 환우의 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메디톡스,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국내 뇌성마비 환우의 치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 메디톡스 글로벌 사회공헌 캠페인 ‘팀 2022’ 통해 국내 뇌성마비 환우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 메디톡스 임직원 등 팀 2022 캠페인 서포터즈와 함께 국내 뇌성마비 환우들의 건강과 행복 증진에 기여할 것 - 몽골을 시작으로 런칭한 팀 2022 캠페인, 국내뿐만 아니라 북한 등 저소득층 국가로 지원 확대   메디톡스가 전 임직원들의 뜻을 모아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국내 뇌성마비 환우 치료를 돕는 지원 활동에 참여한다.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지난 10일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메디톡스 글로벌비즈니스센터에서 한국뇌성마비복지회(회장 최경자)와 국내 뇌성마비 환우들의 건강과 행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경자 한국뇌성마비복지회 회장과 주희석 메디톡스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메디톡스는 어려운 가정 형편에 놓여 있는 국내 뇌성마비 환우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정기 기부와 의료봉사 참여 등 지속적인 지원을 한국뇌성마비복지회와 함께 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는 뇌성마비 환우들의 건전한 육성과 재활, 복지 등을 도모하기 위해 1978년 설립되었으며 뇌성마비 환우를 위한 전문 재활 프로그램의 개발과 정부로부터의 체계적인 지원 정책을 제안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메디톡스는 이번 업무협약에 앞서 지난 3월, 전 세계 뇌성마비 환우들의 치료를 돕기 위해 글로벌 사회공헌 캠페인 ‘팀 2022’를 공식 런칭하고, 몽골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전달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바 있다. ‘팀 202’2 캠페인은 메디톡스 전 임직원들과 사회 각계각층의 저명인사 등 총 2,022명의 서포터즈가 함께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뇌성마비 환우들의 치료를 돕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메디톡스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와 참여를 바탕으로 한국뇌성마비복지회를 통해 뇌성마비 환우들의 치료를 도울 예정이며, 전문가들의 의료봉사 참여도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은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는 뇌성마비 환우들을 위해 기업에서의 지원뿐만 아니라 전 임직원들이 함께 동참하는데 의미가 크다고 본다”며 “메디톡스의 팀 2022 캠페인과 같은 따뜻한 사회공헌 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소아뇌성마비에만 보험이 적용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의 치료가 성인에게 확대된다면 만성통증과 근육경직으로 힘들어하는 뇌성마비 환우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는 “팀 2022 캠페인이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뇌성마비 환우들의 일자리 마련 등 보다 실질적인 지원도 이어갈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메디톡스는 팀 2022 캠페인이 몽골과 우리나라를 넘어 북한의 뇌성마비 환우들의 치료를 돕는 등 저소득층 국가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09.12
뉴스 더보기
메디톡스, ‘메디톡신’ 대만 시판 허가 신청 완료…“화교 경제권 공략”
- 대만 미용성형 시장 강자 DMT社와의 합작법인 통해 성공적인 시장 진출 준비 완료 - 대만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동남아 화교 경제권’에서의 폭발적인 성장 이룰 것   메디톡스가 대만에서 ‘메디톡신’의 시판 허가를 신청하며 ‘동남아 화교 경제권’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바이오제약 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지난 28일 대만 식품의약국(TFDA)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의 시판 허가(BLA) 신청을 완료 했다고 29일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만 식품의약국의 엄격한 가이드라인에 근거하여, 메디톡신의 대만 내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임상시험 자료의 통계 분석을 진행해왔다.   또한, 대만 의료기기 업계를 이끌어가는 기업이자 상장사인 ‘DMT(대표 토니 푸, www.dmttw.com.tw)’사와 합작법인 '메디톡스 타이완(Medytox Taiwan)'을 2015년 설립하며 성공적인 대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마친 상태다.   코트라가 ‘대만 진출전략 보고서(2016년)를 통해 ‘동남아 화교(華僑) 경제권’ 진출의 거점지로 손꼽았을 만큼 대만은 성공적인 화교 경제권 진출을 위한 중요 국가다. 동남아 화교는 전 세계 화교 자산의 3분의 2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남아권 산업의 50~80%, 교역의 40%를 장악하고 있다.   오용기 메디톡스 마케팅 이사는 “대다수 동남아 국가들의 경제권은 중국을 떠나 전 세계 각지에 정착해 살아가는 중국계 혈통을 뜻하는 화교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동남아 화교 경제권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에 있는 대만에서의 성공은 자연스럽게 동남아 시장에서의 폭발적인 성장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만 미용성형 시장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지닌 DMT社와 설립한 합작법인을 통해 공격적인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대만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엘러간의 보톡스(Botox), 프랑스 입센의 디스포트(Dysport), 독일 멀츠의 제오민(Xeomin) 등 3개뿐이다.  
2018.08.30
뉴스 더보기

게시물

번호 제목 날짜
{{display_no :: -|~ ? 공지|}} {{display_no}} {{display_title}} [{{comment_cnt}}]{{is_secret :: 1|~ ? 자물쇠|}} {{reg_date}}

게시물 검색

의 게시글이 있습니다.

게시물 상세

view
{{title}}
{{reg_date}}
{{content}}
썸네일
첨부파일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