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 메디톡스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뉴스룸

메디톡스, 산자부 지정 ‘전문무역상사’ 선정...우수 수출 성과 및 글로벌 시장 개척 역량 인정 받아
메디톡스, 산자부 지정 ‘전문무역상사’ 선정...우수 수출 성과 및 글로벌 시장 개척 역량 인정 받아 - ‘전문무역상사’ 선정은 메디톡스가 글로벌 시장 진출 성과와 수출 실적으로 K-바이오를 대표함을 인정 받은 것 -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여러 기업들에 '메디톡스만의 해외 진출 노하우' 전수해 나갈 것 메디톡스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는 ‘전문무역상사’로 선정, K-바이오를 대표하는 우수 수출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바이오제약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지난 1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2020년 전문무역상사의 날' 행사에서 산업부 장관이 지정하는 우수 수출 중소·중견기업 ‘전문무역상사’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전문무역상사'는 신 시장 개척, 신제품 발굴 및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수출 실적과 중소기업 제품 수출 비중 등을 고려하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정하는 제도로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되면 무역보험공사 단기수출보험 할인율 확대, 해외 지사화 사업 가점 부여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선정 기준은 전년도 수출 실적 또는 직전 3개 연도의 연평균 수출 실적이 1억 달러 이상으로 무역거래를 주로 영위해야 한다.메디톡스는 2018년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최근 3년간 전체 매출의 약 60%를 해외 수출로 달성, 글로벌 시장 진출 성과와 우수 역량, 거래 신뢰성을 높이 평가 받았다.메디톡스 관계자는 “메디톡스는 2006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4번째로 보툴리눔 톡신 제제 개발에 성공하는 등 우수한 R&D 역량을 바탕으로 세계 60여개국에 진출해 세계 시장에 K-바이오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있다"며 “이번 산자부의 '전문무역상사' 선정을 토대로 오랜 기간 쌓아 온 글로벌 진출 노하우를 유망 중소·중견기업에 적극 전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한편, 메디톡스는 해외 시장 개척과 수출 증대를 적극 진행하기 위해 최근 5년간 매년 1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해왔으며,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 정부로부터 ‘일자리 창출 정부포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2020.07.16
뉴스 더보기
메디톡스, “대웅이 제기한 모든 주장은 ITC 행정판사가 받아들이지 않은 내용일 뿐”...예비판결로 진실 밝혀진 것
메디톡스, “대웅이 제기한 모든 주장은 ITC 행정판사가 받아들이지 않은 내용일 뿐”... 예비판결로 진실 밝혀진 것 - ITC 규정상 대웅이 검토했다는 예비판결문은 결정 이후 30일 동안 ‘비공개’ … 대웅은 지금도 거짓 주장을 하고 있거나, 그것이 아니라면 ITC 규정을 명백히 위반한 것 - 약 282페이지에 달하는 예비판결 전문 공개되면 대웅은 더 이상 변명할 수도 없을 것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대웅이 언론에 제기한 모든 주장은 이미 ITC 행정판사가 받아들이지 않은 내용일 뿐’이라고 14일 밝혔다. 또한, 대웅이 지난 7월 13일 검토하였다는 ITC의 예비판결문은 30일간 ‘비공개’로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대웅은 해당 판결문을 보지 않고 거짓 주장을 하고 있거나, 규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메디톡스는 ITC에 양사 균주의 DNA 분석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으며, 대웅은 해당 분석 결과의 공개를 막기 위해 여러 노력을 해왔다. 대웅은 DNA 분석의 신빙성을 떨어뜨리려 노력했지만, ITC 행정판사는 상세한 검토를 거쳐 오히려 대웅 측 전문가의 분석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최종적으로 ITC 행정판사는 ‘대웅의 균주가 메디톡스의 균주로부터 유래됐다는 DNA 분석 결과가 도용혐의의 확실한 증거”라고 결론지었다.메디톡스 관계자는 “대웅은 예비판결에서 승소할 것이라고 계속 주장해왔으나, ITC행정판사 ‘10년간 수입금지’ 예비판결이 내려지자 ITC의 판결이 중대한 오류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약 282페이지에 달하는 예비판결 전문 공개되면 대웅은 더 이상 변명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미국 ITC는 1930년부터 현재까지 90여년간 제품 수입에 있어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금지해 왔으며, 불공정한 무역 관행, 특히 영업비밀 도용의 이유로 인한 미국 시장 접근을 강력히 금지하고 있다. ITC 전체위원회는 영업비밀 도용으로 인한 제품은 위법 행위가 발생한 장소와 상관없이 미국시장으로의 접근을 금지해오고 있다.
2020.07.14
뉴스 더보기

게시물

번호 제목 날짜
{{display_no :: -|~ ? 공지|}} {{display_no}} {{display_title}} [{{comment_cnt}}]{{is_secret :: 1|~ ? 자물쇠|}} {{reg_date}}

게시물 검색

의 게시글이 있습니다.

게시물 상세

view
{{title}}
{{reg_date}}
{{content}}
썸네일
첨부파일
view